김혜련 풀잎문학상수상 심사위원장 박효석시인과 함께
김혜련 풀잎문학상수상 심사위원장 박효석시인과 함께

지난 11월 5일(토) 경기도 남양주시 북한강 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된 제12회 북한강문학제에서 순천 김혜련 시인이 제19회 풀잎문학상 대상을 수상하였다. 풀잎문학상은 2003년 경남 중산리 천상병문학제에서 월간 ≪시사문단≫ 손근호 발행인과 전 동국대 국문과 교수 문정희 시인에 의해 제정된 것으로 올해 제19회를 맞이하는 권위 있는 문학상이다. 올해 출간된 시집과 발표 작품을 기준으로 각 지역에서 풀잎처럼 청초하고 지역 문학 발전에 선구자적 역할을 한 기성문인을 선정하여 수여하고 있다.

이날 대상을 수상한 김혜련 시인은 "지난 20여 년 동안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우리 지역에서 풀잎처럼 청초하고 순수하게 시를 쓰는 시인으로 살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김혜련 시인은 2020년 5월 월간 ≪문학21≫에 시 '그 섬으로 가는 길' 외 4편이 신인상에 당선돼 20여 년 동안 시를 써오고 있으며, 시집 『피멍 같은 그리움』(2007), 『가장 화려한 날』(2010), 『야식 일기』(2020)를 출간한 바 있다. 순천만국가정원에 매료돼 순천시 오천동으로 이사해 그곳에서 시를 쓰고 있다는 김 시인은 “네 번째 시집은 순천만국가정원의 아름다움과 효용성을 전국에 알리는 내용을 담은 시집을 발간하겠다.”라는 계획을 밝혔다.

봄 순천만국가정원

- 심리 샤워

                                                 김혜련

우울증이 연필 한 다스처럼

기둥을 세우는 날

순천만국가정원으로 가라

외로움에 염장된 움츠린 발가락 하나

서문 입구에 수줍게 점찍으면

세상은 온통 봄꽃다발이다

타들어가는 가슴으로

불안한 눈동자에 전등을 켜고

서너 시간 기다려

정신과의사 일 분 상담 받느니

차라리 튤립, 수선화, 모란, 작약, 루피너스,

에리시멈, 히아신스, 아네모네, 라넌큘러스, 라일락

향기 가득한 손으로 체증 시원하게 뚫어주는

얼굴 예쁘고 마음씨까지 고운

심리치료사들과 교감하라

벌, 나비, 새들의 친절한 안내에 따라

나는 지금 심리 샤워를 받으러 간다

따스한 봄햇살 라일락 향이 맨발로 뛰어나오는

순천만국가정원이 최고의 정신과전문의다

저작권자 © 순천광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